사건.사고



“아이들이 행복한 나주 교육세상을 꿈꾸며”
마한의 유구한 역사에서 시작하여 빛가람 혁신도시까지 품은 나주는 과거와 미래가 맞닿아 있는 희망차고 역동적인 도시다. ‘교육이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현실로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학교마다 특성을 살린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학생들이 주도하는 학교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나주 교육은 힘과 지혜를 모아가고 있다. 더불어 배우며 미래를 일구는 나주교육에 희망을 기대해 본다. /편집자 주 다음은 서춘기 나주교육지원청장과 2019년 나주교육의 방향 등에 대한 1문 1답. 1. 유·초·중 교육을 맡고 있는 수장으로서 어디에 교육중점을 두고 있나? 나주교육은 학생 중심의 ‘더 더하는 학교, 더 나누는 학생’을 지향하고 있다. ‘더 더하는 학교’ 는 학생 한 사람 한 사람이 즐거움을 경험하면서 지적·인성·사회적으로 성장을 거듭할 수 있도록 힘이 되어주는 학교이며, ‘더 나누는 학생’은 서로 소통하고 나눔과 배려를 체험하면서 나눌수록 커진다는 삶의 지혜를 스스로 깨닫고 실천하는 학생을 의미한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5대 교육지표와 4대 역점과제를 선정하여 충실히 실천해 나가고 있으며, 교육의 중심이 학생이 될 수 있도록 학교 교육활동 지원에 중점을 두고 있다.

<나주를 사랑하는 외국인> “성모동산 순례자 싱가포르 토미 통을 만나다”
나주시는 전라도 정명 천년을 기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나주가 호남의 중심으로 새로운 천년을 여는 역사 문화의 도시로 재도약하기 위한 각종 행사와 사업을 기획 추진함으로써 지대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자체가 주도한 도시재생사업 성공사례의 모범인 전주시는 한옥마을을 브랜드로 해 관광산업을 활성화시켜 2016년~2017년 2년 연속 관광객 1천만 명이 방문했고, 외국인 관광객 수도 갈수록 늘어가고 있다. 나주시도 주목할 만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 나주시는 빛가람 혁신도시 시너지 효과와 관광객 유치 사업과는 별도로 지속적인 외국인 관광객 방문과 전국 각지에서 인구가 유입되고 있다. 외국인들은 고국에 돌아가면 나주시의 전도사가 돼 다른 사람들과 함께 나주를 다시 찾고 그들이 돌아가 더 많은 사람들이 나주를 찾아오도록 하고 있다. 이런 특별한 현상은 ‘나주 성모동산’이라는 성모성지와 새롭게 지어진 ‘성모경당’이 그 중심에 있다. 국내에도 가톨릭 성지가 99곳이나 있고, 해당 지자체에서도 종교를 관광 사업화해서 관광객 유치에 투자를 하고 있기는 하지만, 나주의 경우처럼 전 세계에서 고위 성직자들과 사제, 남녀 수도자와 수많은 순례자들이 자발적으로 매년 찾아오는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