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신정훈 국회의원 내년도 정부예산 1,615억원 확보

에너지, 바이오 등 지역 대규모 신규예산 따내 시너지 효과 기대

URL복사

신정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나주·화순)은 7일, “2021년 정부 예산안에 나주·화순 주요 현안사업 1,61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정부예산 확보가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특유의 추진력으로 나주시 943억원, 화순군 672억원의 내년도 국가예산을 확보해 지역사업 추진에 활력을 불어넣게 됐다.

 

특히 주요 신규사업을 대거 반영한 것이 눈에 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나주의 에너지 신산업과 화순의 바이오 전략산업을 뒷 받침 할 신규사업으로 내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했다.

 

대표적인 신규사업으로 나주시는 △공공도서관 등 혁신도시 생활SOC 복합화사업(47억원) △중대형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50억원) △EV-ESS 사용후 배터리 응용제품 기술개발 및 실증(30억원) △노후 전력기자재 재제조 기술개발(30억원) 등이며, 화순군은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 구축(58억원) △첨단 정밀 의료산업화 플랫폼(50억원) △의료연계형 산림치유시설 조성사업(23억원) △기능성 가정간편식 실증 실용화 지원센터(5억원) 등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나주 고막원과 무안공항, 목포를 잇는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 2,000억원을 비롯 광주-완도간 고속도로 1단계 건설 1,046억원, 광주송정을 거쳐 나주, 화순, 순천을 잇는 경전선 고속전철 사업도 187억원의 설계비를 확보해 첫 걸음을 뗄 수 있게 되었다.

 

사학연금 보육시설(39억원), 한국폴리텍대학 전력기술센터 건립(7억원), 운곡동 가축분뇨 공공처리장 시설개선 사업(3.5억원) 등은 신 의원이 기재부 예산담당 실무자들을 직접 만나 설득한 끝에 반영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밖에 주요 현안사업으로 △지능형 저압직류 핵심기술개발(84억원) △에너지-ICT 융복합 지식산업센터 건립(41억원) △동강-학교 국도23호선 시설개량(51억원) △백신글로벌산업화기반 구축사업(41억원) △국가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구축(58억원) △화순 동면- 순천 주암 국도22호선 도로개량공사(80억원) 등이 반영됐다.

 

신정훈 의원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나주시와 화순군이 요청한 사업들을 확실히 챙기고자 했으며, 특히 신규 사업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면서 “앞으로 국회심의 단계에서 나주시, 화순군과 함께 국가예산 추가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전호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