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진도군 ‘울돌목 주말장터’ 새단장

3억 투입 컨테이너 상가, 야외용 파라솔 등 설치

진도군 ‘울돌목 주말장터’가 새단장을 끝내고 지난달 27일 재개장 했다. 

 

진도대교 아래 위치한 ‘울돌목 주말장터’는 지난 2015년 10월부터 군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생산한 진도군의 농·수특산물 등을 판매해 군민 소득 증대와 진도군의 또 하나의 관광코스로 인기를 얻고 있다.

군은 사업비 3억원을 투입하여 2층 컨테이너 상가와 야외용 파라솔·탁자, 그늘막 설치 등 시설물 정비를 완료했다.

 

또 지난해 ‘울돌목 주말장터 관리 운영조례를 재정’한 후 장터 상인회를 설립하여 상인회 자체적으로 운영할수 있도록 준비를 끝마쳤다.

 

주말장터 상인회는 여수 낭만포차, 전주 남부야시장, 부산 부평깡통야시장 등 각 지역의 명소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시장 등을 방문·견학을 실시하기도 했다.

 

‘울돌목 주말장터’는 연중 주말 토·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6시까지 운영되며 명량대첩축제, 명절 등 진도를 찾는 관광객을 위해 안전시설과 조명 등을 설치하여 야간 개장도 실시할 계획이다.

 

진도군 경제마케팅과 관계자는 “지역의 농·특산품 판매뿐만 아니라 이러한 특산품을 활용하여 만든 다채로운 음식을 판매 할 것이며, VR홍보사진관, 허브를 이용한 고추장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 했다”며 “많은 관광객들이 ‘울돌목 주말장터’를 찾아 보고 듣고 맛보는 즐거운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 말했다. /허기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