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일본에 ‘더’ 단호해야

<데스크 논평>

 

문재인 정부 일본에 ‘더’ 단호해야

 

일본의 경제도발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적절히 대응하고 있다.


2차세계대전 전범국가로서 유일하게 반성하지 않고 오늘날까지 틈만 나면 재무장을 노리고 있는 뻔뻔한 나라가 일본이다.


일본의 국격은 원숭이, 쪽바리, 게다짝이라는 그들의 별명에서 엿볼 수 있듯이 매우 비겁하고, 제멋대로이며 이중적이다.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를 깨는 요인 중 가장 큰 하나가 일본의 야욕이다. 남북통일을 바라지 않고, 한국의 경제위기 때 일본은 돈을 빼내갔다.


일본은 고리대금업자처럼 남의 어려움을 틈타 돈을 버는 고약한 습성을 지닌 유전인자를 가지고 있다.


임진왜란 당시의 잔인함은 일제시대 까지 이어졌고, 2차대전 전후처리 문제와 독도 문제, 작금의 경제침략 등 오늘에 이르러서도 교활함은 버젓이 남아 있다.


일본은 약탈민족이다. 저들에게는 윤리도덕과 인류애, 국제법규가 소용없다. 오로지 힘을 숭상 해 힘으로 빼앗은 것에 대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뿐더러 어떠한 이성적, 문명적 기준도 개의치 않는다.


일본이 미국의 속국으로 머리를 조아리는 모습은 어제 오늘이 아니지만, 힘 앞에 굴복하는 일본의 민족성은 원자폭탄의 불행을 잊은 지 오래다.


강한 힘 앞에 꼬리를 빼는 일본의 뒷골목 행패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더 이상 점잖게 대해서는 안 된다.


일본보다 더욱 강함을 보여줘야 만 한다. 다가오는 일본 올림픽 거부는 물론 세계적으로 팽배해 있는 반일 감정에 대해 일본의 악랄함을 상세하게 알려야 한다.


후쿠시마 방사능에 대해서도 심도 깊은 분석과 자세한 全지구적 홍보가 있어야 한다. 일본의 군사력과 우리의 군사력은 대등한 수준이다. 전쟁도 불사한다는 각오를 보여줘야만 뜨거움을 눈치 채는 일본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대일본 대결에 있어서 남북의 협력도 고려해야만 한다. 남북은 한민족으로 합쳐야만할 미래의 하나이지만 일본은 더 이상 우방국이 아닌 갈수록 적국이 되는 테러성을 보여주고 있다.


일본을 배제한 중국, 러시아, 북한과의 관계개선에 대한 모색도 고려해 볼일이다.


문재인 정부는 더욱 더 일본에 대한 강한 압박과 함께 우리의 높아진 국력을 보여 주길 바란다.